미래를 밝히는 중소기업 경영 보좌관으로 법인 및 개인 고객에게 전문가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최적의 경영관리 컨설팅 지원합니다.

상속세 비거주자 여부에 의한 과세표준, 각종 공제와 과세대상

  상속세 비거주자 여부에 의한 과세표준과 각종 공제, 과세대상 안내

부동산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상속이 개시되고 상속재산 규모가 일정 수준을 초과하면 상속인들은 상속세를 납부하게 된다. 상속재산가액에서 각종 공제금액 등을 뺀 과세표준에 세율을 곱하여 상속세가 결정되는데, 과세표준을 결정짓는 각종 공제와 과세대상은 피상속인의 거주자 여부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다.

1. 거주자와 비거주자

거주자는 국내에 주소를 두고 있거나 183일 이상의 거소를 둔 사람을 말하며, 비거주자란 거주자가 아닌 사람을 말한다. (증여세법 제2조)

 

주소는 국내에서 생계를 같이하는 가족 및 국내에 소재하는 재산의 유무 등 국내 생활관계의 객관적 사실을 종합하여 판단한다. 다만, 한국 국적을 가졌다고 거주자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외국 국적자가 비거주자를 의미하는 것도 아니라는 점이다.

2. 거주자 여부의 결정 

• 거주자 : 상속개시일 현재 국내에 주소를 두거나 183일 이상 거소를 둔 자

•비거주자 : 거주자가 아닌 자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2조

1) 주소의 여부

상속세 및 증여세법에서는 우선 국내에 주소를 두고 있는지가 거주자 판단에 있어 첫 번째 기준이 된다.

이 경우 주소는 국내에 생계를 같이하는 가족 및 국내에 소재하는 자산의 유무 등 생활관계의 객관적 사실에 따라 판단하며, 국외에 거주 또는 근무하는 자가 외국국적을 가졌거나 외국법령에 의하여 그 외국의 영주권을 얻은 자로서 국내에 생계를 같이하는 가족이 없고 그 직업 및 자산 상태에 비추어 다시 입국하여 주로 국내에 거주하리라고 인정되지 아니하는 경우 등에는 국내에 주소가 없는 것으로 보며, 이에 해당하는지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여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2) 1년 중 183일 이상 거소를 둔 경우

연간 183일 이상 거소를 둔 자는 거주자로 본다. 이 경우 거소는 상당한 기간 동안 거주하는 장소를 말하며, 주소와는 달리 밀접한 생활관계가 형성되지 않은 장소를 말한다. 

3. 과세대상 재산
피상속인의 거주자 여부에 따라 과세대상 재산의 범위에 차이가 있다. 피상속인이 거주자인 경우에는 상속개시일 현재 국내 · 국외에 있는 모든 상속재산이 과세 대상이며, 비거주자인 경우에는 상속개시일 현재 국내의 모든 재산이 과세대상이 된다. 
•거주자 : 피상속인(사망자)의 국내·외의 모든 상속재산
•비거주자 : 피상속인(사망자)의 국내의 모든 상속재산
4. 상속세 공제 범위
피상속인이 거주자인 경우 상속세법상의 모든 공제를 적용 받을 수 있지만, 비거주자인 경우 기초공제인 2억 원만 적용 받는다. 따라서 거주자가 적용 받는 일괄공제 및 배우자공제, 금융재산상속공제 등은 받을 수 없다.
상속세율은 거주자와 비거주자에게 동일하게 적용된다.
따라서 거주자로서의 공제적용이 상속세액에 큰 차이를 발생시키는 요인이 된다.
해외 영주권이나 시민권을 가지고 있거나, 해외 생활이 많은 경우에는 전문가의 상담을 받아 거주자, 비거주자 여부와 예상되는 상속세에 대해 확인해 볼 필요가 있겠다. 

 

#. 위 내용에 적용된 사례는 이해를 돕기 위하여 (재)구성하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모든 경우에 적용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인기검색어

특허,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 정책자금, 재무제표, 컨설팅, 소상공인, 기업부설연구소, 청년창업, 청년대출, 분식회계, 사업자대출, 소상공인대출, 화재보험, 법인사업자, 기보, 법인설립, 개인사업자 법인전환,소기업컨설팅, 경영컨설팅, 벤처인증, 법인설립비용,  가지급금, 가지급금 인정이자, 자사주취득, 자사주소각, 분식회계, 대표이사가수금, 미처분이익잉여금, 벤처기업인증, 명의신탁, 부동산법인,  정부지원금, 중소기업지원, 정책자금경영지원, ,  정부지원사업, 법인대출, 이노비즈인증, 중소기업 대출, 중소기업지원금, 소상공인정책자금, 소상공인정책자금지원, 중소기업경제연구소

 

 

top